「10월, 온기가 필요한 공간」

문밖을 나서면 서늘해진 날씨 때문인지, 코끝이 벌써부터 차갑다.
서랍 속 넣어두었던 가디건을 꺼내 입을 시기가 온 것을 보니 이젠 정말 가을인가 싶다.
뜨겁던 여름이 지난 지금, 계절이 지나 옷을 바꿔 입듯
우리들이 머무는 공간에도 따스한 변화를 줘보는 건 어떨까?


「가을은 체크의 계절」

두 가지, 세 가지 이상의 컬러가 반복해서 교차되는 화려한 매력의 타탄체크,
가로세로 같은 길이 간격의 격자무늬가 반복되는 담백한 매력의 윈도우 체크 등
체크 패턴은 오래전부터 빠르게 변하는 시대의 흐름에 굴하지 않고
지금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패턴 중 하나이다.

패션에서부터 홈 패브릭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체크'
쌀쌀해지는 가을을 맞아 체크를 활용한 쿠션스타일링으로
공간의 온도를 높여보도록 하자.

따듯한 느낌을 주는 베이지, 브라운 톤의 체크 쿠션을 활용한 쿠션 스타일링은
공간을 한층 더 깊이감 있고 아늑해 보이도록 만들어 준다.
컬러의 선택이 힘들다면, 비슷한 톤에서 명도만 다르게 한 단색의 아이템과
놓아주면 실패 없는 스타일링을 할 수 있다.
또한 체크 쿠션은 확연히 다른 느낌의 체크, 다른 컬러의 체크끼리 놓아주어도
서로 믹스 매치가 되어 어색함 없이 잘 어우러지기 때문에,
완성도 높은 홈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왼)가을의 무드를 느끼기 좋은 '초코베리 체크'
오) 공간에 포인트를 주기 좋은 '나폴리 체크'

「따듯함이 느껴지는 소재」

# 벨벳 무드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벨벳'은 원래 양털로 제작되는 섬유였지만,
현대에는 면, 모, 나일론, 레이온 등의 소재를 활용하여 제작되어지고있다.
부드럽고 따듯한 촉감과 빛에 따라 다양하게 변하는 섬유모가
마치 광택이 나는 것처럼 느껴져, 럭셔리한 느낌을 주는 고급 소재이다.
실제로 중세 시대에는 왕이나 귀족들의 의상에 많이 쓰이기도 했으며,
고급스러운 실내장식으로도 즐겨 사용되기도 했다.
현대에도 벨벳의 가치는 꾸준하게 이어져 내려와 패션부터 의자나 홈데코 소품까지.
고급스러운 무드가 필요한 곳에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고급스러운 벨벳소재 쿠션은 공간을 고급스럽고 럭셔리하게 연출하기 좋을 뿐더러,
벨벳 소재의 따듯함이 공간을 한층 더 포근해 보이도록 만들어준다.

첫번째) 포근함이 느껴지는 '푸들'
두번째) 사이사이 스팽글이 포인트가 되어주는'스팽글다이아'
세번째) 물만 있으면 뭐든지 지우는 '매직벨벳'


#포근한 털 소재 날씨가 쌀쌀해질 때면 절로 찾게 되는 포근한 털소재.
마치 부드러운 강아지의 머리를 쓰다듬는 것처럼...
손끝에서 느껴지는 포근한 감촉에 지친 마음까지 힐링이 되는듯 하다.
털소재 쿠션은 시각적인 만족 뿐 아니라 촉감적인 만족까지 주는 인테리어 아이템이다.
스페셜 소재의 쿠션들은 하나의 쿠션만으로도 공간에 포인트를 주기 좋으며
다양한 털소재들을 함께 매치할 경우, 더욱 따듯하고 포근한 분위기로 연출해볼 수 있다.



  • 공지사항
  • 카톡상담
  • Q&A
  • 멤버쉽
  • 포토리뷰
  • VIP 게시판
  • 배송조회
  • 쿠폰존

CS CENTER

02-1688-4459

  • 평일 10:00 ~ 17:00
  • 공휴일 및 주말 휴무

BANK INFO

예금주 김세훈

TOP
END
http://www.cushionstory.com/m의 페이지 내용:
앱 다운 받고, 적립금 1.000원 받으세요!